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들

1인당 GDP는 가난한 나라나 부유한 나라들을 서로 비교하기 위한 중요한 방법으로 여겨진다. 우리는 가장 인기 있는 블로그 게시물 중 하나를 업데이트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리고 2025년의 1인당 GDP에 대한 우리의 예측을 살펴보기로 했습니다. 130개 이상의 국가가 우리의 예측이 끝날 무렵에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5개국이 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입니다. 이 기사에서 사용된 예측은 세계적으로 유명한 1000개 이상의 투자 은행, 경제 싱크탱크 및 전문 경제 예측 회사의 개별 예측을 기반으로 한 컨센서스 예측이다.

최빈국 5개국은 모두 사하라 사막 이남의 아프리카 출신으로, 이 지역은 제도적 취약함, 부패, 열악한 인프라, 인적 자본 부족과 같은 문제들에 의해 계속 발목을 잡혀 있다. 그렇긴 하지만, 사하라 이남의 아프리카는 엄청나게 다양합니다. 이 나라는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들의 본거지이지만, 지구상에서 가장 역동적인 경제 중 일부를 자랑합니다. 예를 들어, 우리는 르완다가 우리의 예측 범위를 넘어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경제 5위 안에 들 것이라고 예측한다. 에티오피아, 케냐, 세네갈, 우간다와 같은 다른 나라들 또한 앞으로 강하게 성장할 것으로 예측된다.

그렇다면, 2025년 1인당 명목 GDP에 대한 포커스 경제 컨센서스 예측에 따르면 세계에서 가장 가난한 나라들을 살펴보자.

콩고 민주 공화국: 2025년 1인당 GDP 558달러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에서 가장 큰 나라인 콩고 민주 공화국은 1960년 벨기에로부터 독립한 이후 광물 자원이 풍부함에도 불구하고 수년 간의 격렬한 분쟁으로 경제 발전을 저해하는 등 격동의 길을 걸어왔다. 게다가, 코로나19 위기는 작년 전 세계 상품 수요 감소 속에 경제 활동의 위축을 일으켰을 가능성이 있다. 경제는 향후 몇 년 동안 상당히 완만한 성장 궤도로 회복될 것으로 보이지만 취약한 인프라, 어려운 사업 환경, 불안정한 전력 공급으로 인해 한국의 경제적 잠재력은 발목을 잡을 것이다 보증카지노 .

“광업 부문은 2021년에 완만한 회복세를 보이다가 2022년에 속도를 낼 것으로 예상됩니다. 카모아-카쿨라 구리 프로젝트(캐나다 이반호 광산)는 2021년 3분기부터 생산을 시작할 예정이고, 글로벌 가격과 수요가 더욱 탄탄해진 가운데 기존 광산의 광물 생산은 그 무렵부터 더 빠르게 회복되기 시작할 예정이다. 안정적인 채굴 성장은 결과적으로 정부의 지출 능력을 약간 높이고 간접적으로 경제 활동을 지원할 것이다.” –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

모잠비크: 2025년 1인당 GDP 607달러

모잠비크는 최근 몇 년 동안 모멘텀이 현저히 완화되었지만, 지난 수십 년 동안 전반적으로 빠른 성장을 보였으며, 2020년에는 코로나19 위기의 영향으로 경제가 위축되었을 것으로 보인다. 새로운 에너지 프로젝트가 진행됨에 따라 성장이 예측 범위를 넘어 가속화되어 2025년까지 모잠비크의 1인당 GDP가 DRC보다 높아집니다. 그러나, 하늘 높이 치솟는 대외 부채, 불안정한 에너지 가격, 그리고 북부 지역의 이슬람 반란이 위험을 야기한다.

우간다: 2025년 1인당 GDP 1,100달러

1962년 영국으로부터 독립한 후 수년간의 불안정과 정치적 혼란에 이어, 우간다는 최근 수십 년 동안 산업과 서비스 분야가 급성장하면서 강하게 성장했다. 하지만, 이 나라는 여전히 극도로 가난한 나라입니다. 지난해 코로나로 극심한 고통을 겪은 우간다는 앞으로 5년 동안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의 최고 성과국 중 하나가 될 것으로 전망되며, 주변국과의 1인당 GDP 격차를 부분적으로 좁혀야 한다. 그 확장은 석유 부문, 건설, 서비스의 발전에 의해 추진되어야 한다.

르완다: 2025년 1인당 GDP 1,122달러

르완다의 경제는 경제적, 정치적, 사회적 구조를 파괴한 1990년대 초의 대량 학살 이후 크게 발전했다. 1인당 GDP는 2000년 250달러에서 2019년 800달러 이상으로 증가했다. 코로나19 위기는 지난 12개월 동안 외국인 직접투자 감소와 사업 폐업으로 진전을 확실히 줄였지만, 우리 패널들은 급증하는 투자로 인해 예측 범위를 넘어 1인당 생산량이 계속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고 본다. 그러나 취약한 재정 상태, 낮은 국내 저축률, 비싼 에너지 등은 하방 위험을 내포하고 있다. 게다가, 최근 수십 년간 이 나라의 인상적인 발전은 폴 카가메의 지도력에 크게 의존해 왔다. 그의 총리직의 종말은 더 큰 불확실성을 의미할 수 있다.

짐바브웨: 2025년 1인당 GDP 1,185달러

1980년 독립 후 초기에 짐바브웨는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을 가진 것으로 보였다. 이 나라는 비옥한 땅, 발달한 인프라, 광물 부와 교육받은 인구로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기준에 따라 상대적으로 부유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