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극의 얼음 아래에서 이상한 생물을 발견한 과학자들

가장 가까운 남극 기지에서 5시간 비행하는 필치너-론 빙붕의 한가운데는 쉬운 일이 없다. 영국 남극 조사국의 지질학자 제임스 스미스는 남부 여름임에도 불구하고 거의 3개월 동안 혹한의 기온과 텐트 안에서 잠을 자고 탈수된 음식을 먹으며 버텼다. 과학 자체는 번거로웠습니다. 떠다니는 선반의 역사를 연구하기 위해, 그는 0.5마일의 얼음 아래에 잠겨 있는 해저 침전물이 필요했다.

그날 밤 늦게 그의 텐트에서, 스미스는 그 장면을 보고 다소 명백한 문제를 알아차렸다. 이 비디오는 3,000피트의 청록색 얼음 사이로 하강하는 모습을 보여주는데, 이 얼음은 갑자기 종료되어 어두운 바닷물로 열립니다. 카메라는 1600피트를 더 주행하여 마침내 해저의 모습을 볼 수 있게 되는데, 대부분이 스미스가 노린 밝은 색의 퇴적물이지만 어두운 것이기도 하다. 그 어두운 것은 바위로 밝혀졌습니다. 카메라가 쾅 하고 부딪히면서 침전물 속으로 얼굴을 아래로 내립니다. 카메라는 빠르게 스스로 위치를 잡고 바위를 스캔하여 지질학자들이 전혀 추구하지 않았던 무언가를 드러낸다. 사실, 그것은 매우 비현실적인 것이었습니다: 삶.

해저의 오물을 수집하기에는 잘못된 장소지만, 과학자들이 예상하지 못한 환경에서 생명을 찾을 수 있는 100만분의 1의 기회의 절대적인 장소는 그것의 많은 부분을 지원할 수 있습니다. 스미스는 생물학자는 아니지만, 그의 동료인 영국 남극 조사국의 휴 그리피스는 생물학자이다. 그리피스가 영국에서 이 장면을 보았을 때, 그는 아마도 미생물 매트라고 알려진 박테리아 층인 바위에 있는 일종의 필름을 발견했다. 외계인처럼 생긴 스펀지와 다른 줄기가 있는 동물들이 바위에 매달려 있는 반면, 외향적이고 원통형의 스펀지들이 표면을 껴안았다. 이 암석에는 아마도 박테리아 매트의 구성 요소일 수도 있고, 하이드로이드라고 알려진 특이한 동물일 수도 있는 끈적끈적한 필라멘트가 줄지어 있었다.

우리는 이 동물들이 완전한 어둠 속에서 살고 있다는 것을 확실히 말할 수 있는데, 그것은 괜찮다. 많은 심해 생물들도 똑같이 한다. 그러나 깊은 해저에서 무질서하게 살고 있는 동물들은 “해양 눈”의 형태로 상당히 꾸준한 먹이 공급에 의존해야 한다. 위에 있는 물기둥에서 헤엄치는 모든 생물은 언젠가는 죽어야 하고, 죽으면 깊은 곳으로 가라앉는다. 시체가 내려와 부패할 때, 다른 생물체들은 그들을 잡아당겨 바다 바닥의 가장 깊은 곳에도 축적되는 작은 조각인 입자들을 내던집니다.

이것은 물이 엄청나게 생산적인 남극 주변의 대부분 지역에서 작동합니다. 플랑크톤으로 알려진 작은 생물들은 바다표범과 같은 큰 해양 포유류들을 먹이로 하는 모든 종류의 물고기들을 먹이로 합니다. 이 모든 활동으로 인해 폐기물과 죽은 동물들이 생겨나며, 언젠가는 바다의 눈이 된다.

하지만 이 특별한 암석에 있는 남극 생물들은 북적거리는 물기둥 아래에서 살지 않습니다. 그들은 반 마일이나 되는 단단한 얼음 아래서 산다. 그리고 그들은 먹이를 찾아 바위로부터 돌아다닐 수 없습니다 보증카지노. 그리피스 박사는 “식량이 많지 않고 산발적으로 발생하는 곳에서 가장 나쁜 것은 그 자리에 붙어 있는 무언가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원들은 이 해양 눈의 표류가 옆으로 뒤집혔을 가능성이 높다고 생각하고, 그래서 먹이 공급원이 수직이 아닌 수평으로 움직이고 있습니다. 시추장 근처의 해류 차트를 보면서, 연구원들은 390마일에서 930마일 사이에 생산적인 지역이 있다는 것을 알아냈습니다. 많은 양은 아닐지 모르지만, 충분한 유기 물질이 이 생물들을 먹이기 위해 수백 마일을 이 해류를 타고 가고 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바다 가장 깊은 곳인 괌 인근 챌린저 딥에서는 지표에서 생성된 해양 눈이 해저에 도달하기 위해 7마일 아래로 떨어져야 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엄청난 거리입니다. 이 남극 바위에 있는 동물들에게 도달하기 위해서, 음식은 그 거리의 133배까지 이동해야 할 것이고, 그것은 옆으로 떠서 이동해야 할 것이다.

연구원들은 표본을 수집할 수 없었기 때문에, 이 해면동물들과 다른 생물들이 정확히 무엇을 먹고 있는지 아직 말할 수 없었다. 어떤 해면동물들은 물에서 유기적인 쓰레기를 걸러내는 반면, 다른 해면동물들은 작은 동물들을 잡아먹는다. 스미스소니언 해양생물학자인 크리스토퍼 마는 “그것이 올해의 헤드라인일 것”이라고 말했다. “킬러 스펀지, 어둠 속에서 산다”

연구원들은 또한 이 암석이 수차인지, 아니면 그러한 생태계가 실제로 얼음 아래에서 흔한 것인지 말할 수 없다. 어쩌면 지질학자들이 카메라를 바위에 떨어뜨렸을 때 아주 운이 좋았던 것만은 아닐지도 모른다. 아마도 이 동물 집단들은 남극 대륙의 빙붕 아래 해저의 일반적인 특징일 것이다. 이러한 생태계를 위한 많은 공간이 있을 것입니다. 이 떠다니는 빙붕은 56만 평방 마일에 걸쳐 뻗어 있다. 하지만, 이전의 시추공을 통해, 과학자들은 시추공 아래 테니스 코트 크기와 같은 면적만을 탐사했다. 그래서 아마도 그들은 수적으로 밖에 있고, 우리는 아직 그들을 찾지 못했을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는 그렇게 할 시간이 부족할지도 모른다. 이 바위는 반 마일이나 되는 얼음 밑에 갇혀있을지 모르지만, 그 얼음은 점점 더 더워지고 있는 행성에서 위험해지고 있다. “미래에 이 큰 빙붕들 중 일부가 붕괴될 가능성이 있습니다”라고 그리피스는 말합니다. “그리고 우리는 독특한 생태계를 잃을 수 있습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

%d bloggers like this: